삼성전자 이재용 전면에… 10월 27일 등기이사 된다(종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신규 선임키로 했다.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은 오는 10월 27일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삼성전자는 또 프린팅 사업 부문을 매각키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과 프린팅 사업부 분할 매각을 위한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결의했다고 이날 오후 밝혔다.


이 부회장이 10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되면 그날부터 등기이사로서의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또 프린팅 사업부도 매각키로 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오는 11월1일 프린팅 사업부를 자회사로 분할하고, 임시주주총회 절차를 거쳐 1년 내에 매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배경에 대해 “삼성전자는 급변하는 IT산업환경 속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등 장기적 안목을 바탕으로 한 전략적 의사결정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 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어 “이사회는 이러한 사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이사회 일원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맡을 시기가 되었다고 판단해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추천을 추진해 왔다”고 덧붙였다.

이사회는 “이재용 부회장이 COO(최고운영책임자)로서 수년 간 경영전반에 대한 폭넓은 경험을 쌓았으며, 이건희 회장 와병 2년동안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실적반등, 사업재편 등을 원만히 이끌며 경영자로서의 역량과 자질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변화무쌍한 IT 사업환경 아래 미래 성장을 위한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재편, 기업문화 혁신 등이 지속 추진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이사 선임과 공식적인 경영 참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사회 분위기를 전했다.

임시주주총회에서 이 부회장의 이사 선임에 맞춰 경영지원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이상훈 사장(CFO)이 이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며, 이사회는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5명의 현 체제가 유지되게 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프린팅솔루션 사업을 분야 세계 1위인 미국 HPI에, 사업부문 일체를 포괄양도하는 방식으로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오는 11월1일자로 삼성전자 프린팅 사업부를 분할, 자회사를 신설하고 향후 1년 내 이 회사 지분 100%와 관련 해외자산을 HPI에 매각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프린팅 사업을 HPI에 매각한 후에도 국내에서 당사 브랜드로 프린터 판매를 대행하기로 합의했다.

삼성전자는 “선제적 사업조정을 통해 핵심사업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HPI는 세계 1위 프린터 업체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삼성전자 프린팅 솔루션 사업 부문은 지난해 매출 2조원으로 국내 수원사업장과 중국 생산거점, 해외 50여개 판매거점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외 종업원 수는 약 6000여명 가량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