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린터 사업 매각…사업 재편 박차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삼성전자가 한 때 신수종 사업 중 하나로 꼽았던 프린터 사업을 정리한다. 당초 예상과 달리 관련 시장이 성장을 멈추자, 과감하게 사업을 정리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프린팅솔루션 사업을 미국 휴렛페커드(HP)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1일자로 프린팅 사업부를 분할, 자회사로 만든 뒤 1년 이내 지분 100% 및 관련 해외자산 일체를 HP에 양도하는 방식으로 매각이 이뤄진다. 다만 국내 시장에서는 HP 제품에 삼성전자 브랜드를 붙여 판매를 계속한다. 기존 PC 및 노트북 사업과 시너지를 고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매각 결정으로 삼성전자는 선제적 사업조정을 통해 핵심사업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HPI는 세계 1위 프린터 업체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강조했다.

삼성전자 프린팅 솔루션 사업 부문은 지난해 매출 2조원을 기록했으며, 국내 수원사업장과 중국 생산거점, 해외 50여개 판매거점 등을 조직으로 삼고 있다. 국내외 종업원 수는 약 6000여명에 달한다.

이와 관련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삼성전자와 HP가 프린팅솔루션 사업부문을 분할해 10억5000만달러(약 1조1100억원)에 매각하는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관련 생산 설비와 영업 인력, 그리고 6500건의 특허도 HP 인수 목록에 포함됐다. 또 삼성전자는 매각 대금 일부를 HP 주식 매입에 사용, 전략적 우호 관계를 맺는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매각하는 프린터 사업은 2007년 반도체, 디스플레이 및 가전과 TV 이후 회사의 미래 사업으로 태양전지 등 에너지,△바이오 헬스, 로봇, 시스템LSI, 와이브로 등과 함께 꼽은 6대 신수종사업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1984년 미국 HP와 함께 삼성휴렛패커드를 설립하고 프린터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이후 합작회사는 HP가 인수했고, 삼성전자는 독자적으로 레이저 프린터를 중심으로 가정용 및 산업용 제품을 생산해왔다.

업계 한 관계자는 “10여년 전 예상과 달리 종이를 다양한 디스플레이가 대체하는 속도가 빨라졌다”며 프린터 산업의 한계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