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쪽방촌 주민 추석 귀향 지원

183명에 車편·제수음식 등 제공

서울시는 추석을 맞아 쪽방촌 주민 등 시내 취약계층의 고향 방문을 전격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8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폭염 점검으로 쪽방촌을 찾았을 당시 주민건의로 이뤄졌다.

서울시는 건의를 받은 직후 8~9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고향방문 희망자를 접수했다. 이에 대상자 183명을 선정, 귀성 차편과 제수음식 등을 지원하기로 확정했다.

대상자들은 13일 서울광장 서편에 모인 후 지역별 버스를 나눠 타 떠난다. 현장에는 박 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사업을 돕기로 한 현대엔지니어링(주) 직원들이 자리해 환송식도 마련한다.

각 차량에는 서울시와 쪽방상담소 직원 2명이 함께 탑승, 이들 건강을 수시로 확인한다. 아울러 직원들은 경유지별 시외버스터미널까지 대상자를 안내, 마지막까지 안전한 귀성길을 책임질 예정이다. 해당 사업에는 2013년부터 시내 쪽방촌 일대를 돕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주)가 함께한다. 이들은 지원 대상자들을 대신해 고향방문 비용을 모두 지불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추석에 남아있는 시내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명절 행사도 진행한다. 13~15일까지 동대문 등 5개 쪽방촌 일대에는 합동 차례와 식사 등 일정을 펼칠 계획이다.

김종석 서울시 복지본부 자활지원과장은 “이번 고향방문 지원은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현실화할 수 있었다”며 “추석이 끝나면 대상자와 면담을 통해 결과를 분석, 더 좋은 방향으로 정책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원율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