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폭우 피해 울릉군 생필품 전달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경기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집중호우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울릉군에 145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12일 전달했다.

울릉군에는 최근 5일간 560.8㎜의 폭우가 내려 터널붕괴, 도로 유실과 가옥 침수로 86가구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성남시새마을회, 자유총연맹 성남시지회, 성남시재향군인회, 성남시해병대전우회, 성남농협사랑봉사단, 성남시자원봉사센터, 가온미디어 등 단체와 기업이 참여해 전자레인지, 전기용품, 생필품 등을 전달했다.

성남시와 울릉군은 지난 2011년 자매결연을 맺고 농산물 직거래장터, 초등학생 초청 행사, 각종 행사 상호 축하 방문, 관광지 이용료 할인, 울릉도 여객운임 할인 등 활발한 교류 활동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