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이석훈 대표,“코칭스태프 전원 교체..초강수로 반전”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성남FC의 김학범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한다.

후임으로는 성남FC U18팀을 이끌고 있는 구상범 감독이 올 시즌 말까지 감독대행직을 수행한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음에 따라 함께 팀을 이끌었던 코치들도 사퇴한다.

성남은 올 시즌 목표인 상위스플릿 및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진출권 획득을 위해 심사숙고 끝에 김학범 감독 및 코칭스태프와의 결별을 확정했다. 

[사진= 성남FC 김학범 감독]

개막부터 5월까지 6승 3무 3패를 기록하며 상위권을 유지했던 성남은 6월부터 8월까지 16경기 중 4승(4승 5무 7패)만을 거두는 극도의 부진을 겪었다. 특히 최근 3연패를 당하는 등 리그 성적이 7위까지 떨어지면서 팀 분위기 쇄신이 절실히 요구됐다.

성남은 구상범 감독대행 체제로 빠르게 팀을 재정비 할 예정이다.

구상범 감독은 전 국가대표이자 월드컵에 2회 출전한 한국 축구의 레전드로 강원FC와 상주상무 코치를 거쳐 현재 성남FC U18팀을 이끌고 있다. 올 해 ‘2016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를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또 성남의 유소년팀을 이끌고 있는 변성환, 남궁도 감독도 프로팀 코치로 합류해 구상범 감독을 보좌할 예정이다. 두 감독 모두 성남에서 선수생활을 했던 장점이 있고 지난 2년간 성남에서 유소년을 지도하며 역량을 검증받았다.

성남FC 이석훈 대표는 “팀의 목표와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시즌 중 감독 및 코칭스태프 전원 교체라는 초강수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고 상위스플릿과 ACL 진출의 희망을 이어가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