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발전하려면 기업, 대학부지 가격 내려야” 12일 세종시지원위원회 열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세종특별자치시 발전을 위해 기업 부지를 조성원가 이하로 공급하고, 대학 부지 가격을 인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부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12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를 열고 세종시 이전 3년 평가를 주제로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사진= 황교안 국무총리. 안훈 기자/[email protected]]

조사는 대한국토도시계획 학회가 정부 의뢰를 받아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실시했다.

평가항목은 균형발전 의지 선언, 행정기능 분산, 경제기능 분산, 인구 분산, 인적자원 분산, 비수도권 인프라 개선 등 6개 지표로 구성됐다.

조사 보고서는 세종시 정주여건은 빠르게 개선됐지만, 교통과 보건 및 의료 부문에 대한 전반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도시에 비해 기업을 유인할 인센티브가 부족하고, 대학 등 연구개발 및 기술교류 여건이 미흡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 때문에 세종시 향후 발전 방향으로 자족기능 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를 위해 지역 주력기업을 대상으로 조성원가 이하로 토지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우수대학 유치를 위해 대학용지 공급 가격을 인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와 별도로 주민 만족도 조사 결과 교통 및 의료시설 확충 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 교육서비스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또 읍면동 지역의 교육시설 격차 해소도 중요한 과제로 제시됐다.

정부는 또 이날 회의에서 2020년까지 세종시 5생활권 합강리 지역 274만㎡의 부지에 1만1000가구가 입주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제로에너지 타운을 조성하기로 했다.

제로에너지 타운은 건물을 만들 때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건축기술을 활용하고 태양열, 지열, 풍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최대한 활용하도록 하는 지역이다.

4생활권 555만㎡ 부지에 연구개발(R&D) 중심의 산학연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세종호수공원 인근에 국립박물관단지를 조성하며 한류 확산 등을 위해 교육, 공연, 숙식 등의 기능을 집적한 문화단지도 구축할 계획이다.

교통 편의를 위해 100인승 바이모달트램도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버스 2∼3대를 연결한 형태의 바이모달트램은 일반도로 표면 아래에 매설된 주행 유도 센서를 이용, 레일 없이 바퀴로 달리는 교통수단이다.

특히 세종도시교통공사를 설립해 신도시 주요노선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읍면노선의 경우 민간업체가 담당하도록 하는 이원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황 총리는 이날 회의를 주재하며 “2012년 9월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4단계에 걸쳐 40개 중앙행정기관 및 소속기관, 15개 국책연구기관이 세종으로 이전해 세종시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서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짧은 기간 내에 세종시가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노력과 여기 계신 위원님들의 헌신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는 세종시 개발에서 두 번째 단계인 자족적 성숙단계의 첫 해”라며 “지금까지의 성과를 토대로 자족기능을 갖추면서 본격적인 성장을 시작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