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은 컴백…시크릿 미모 에이스 자리 바뀌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시크릿의 미모, 몸매 담당이 바뀔 수도 있다.

시크릿 송지은이 2년 만에 몰라보게 예뻐져서 솔로로 돌아온다. 상쾌한 가을 바람과 함께 돌아온 그녀의 모습은 아이같던 아이돌그룹 시크릿을 일순 성인그룹의 반열로 격상시킨다.

12일 오전 TS 엔터테인먼트 측은 시크릿 공식 채널을 통해 송지은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바비돌’의 앨범 커버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는 미리 공개된 티저 이미지의 밝고 화사한 느낌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다. 에스닉한 패턴의 세트를 배경으로 보랏빛 드레스를 입고 몽환적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송지은의 모습을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이렇게 상반된 분위기의 티저와 커버 이미지를 공개한 송지은의 이번 콘셉트는 많은 팬들의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왜 이렇게 예뻐졌느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오는 20일 예스24 무브홀에서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앨범 프로모션에 돌입하는 송지은은 시크릿 데뷔 이후에도 ‘미친거니’, ‘희망고문’, ‘예쁜 나이 25살’ 등 꾸준한 솔로 활동으로 실력파 보컬리스트의 입지를 굳혀왔다.
 

지난 4월에는 30%에 이르는 시청률로 종영한 드라마 KBS1 ‘우리집 꿀단지’에서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쳐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