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화강세에 수출 빨간불…8월 수출물가 31년만에 최저

수입물가도 2개월연속 하락세

최근 원화 가치 강세로 수출물가가 31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아 수출기업의 채산성 악화가 우려된다. 환율 여파에 수입물가도 8년여 만에 최저치로 추락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7월(78.89)보다 1.9% 하락한 77.41(2010년 100 기준)을 기록했다. 지난 1984년 12월(76.07) 이후 31년 8개월 만에 최저치다.

이는 수출업체가 같은 상품을 팔더라도 손에 쥐는 돈을 원화로 환산하면 전월보다 평균 1.9% 감소했다는 의미다. 


수출기업의 채산성이 그만큼 나빠지는 것이다. 주된 원인은 원화 강세다. 원ㆍ달러 평균 환율이 7월 1144.09원에서 8월 1111.68원으로 2.8% 떨어지면서 수출물가를 끌어내렸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오히려 전월대비 0.8% 상승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2.1% 하락했고 공산품은 1.9% 내렸다. 그 중 지수 산정시 가중치가 가장 높은 전기ㆍ전자기기의 수출물가지수가 전달보다 0.8% 떨어진 58.57에 그쳤다. 2010년에 비해 3분의 2토막이 난 셈이다. 주력 수출품인 D램(-0.7%), 축전지(-1.8%), 절연전선(-3.7%) 등이 하락세를 주도했다.

석탄ㆍ석유제품(-2.5%)과 화학제품(-2.6%), 수송장비(-2.7%) 등도 수출물가에 하방압력을 가했다. 경유(-4.4%)와 소형승용차(-3.4%)의 내림폭이 컸다. 여기에 지난달 20개월 만에 반등한 수출 실적이 다시 추락할 기미를 보이고 있어 우려를 더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9월 1∼10일 수출액은 135억31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6% 감소했다. 승용차(-30.8%), 무선통신기기(-21.3%) 등 주요 수출품의 감소세가 뚜렷했다. 최근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수출품 운송에 차질이 생긴데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까지 악재가 연이어 발생해 수출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수입물가도 7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8월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9% 내린 74.44로 집계됐다. 2007년 9월(74.17) 이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수입물가에 민감한 영향을 주는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가 7월 배럴당 42.53달러에서 8월 43.64달러로 2.6% 올랐음에도 하락세를 멈추지 못했다.

원재료는 농림수산품(-1.7%)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0.4% 떨어졌으며 중간재는 전기ㆍ전자기기(-2.5%)를 중심으로 2.5% 하락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1.7%씩 내렸다.

강승연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