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북 핵실험 직후 2野 사드 반대 아쉽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12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회동을 마친 뒤 “북한의 핵실험 직후 야당 지도자들이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반대해 다소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 대표를 비롯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등 3당 대표와 북핵 등 안보 대책과 경제 문제를 두고 115분간 회담을 가졌다.

이 대표는 이날 청와대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국민의당은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얘기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당론 결정된 것은 없지만 추 대표가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여러 가지 이유를 분명하게 말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이를 두고 회동에서 “오늘(12일) 박 대통령과 3당 대표가 회동하는데 두 야당 대표가 사실상 사드 반대로 결론을 내면 많은 국민들이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북한과 대화를 요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대화를 가장 원하는 집단이 바로 북한이며, 북한은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은 뒤 남한이 아닌 미국과 대화를 요구하려고 계산하고 있을 것”이라며 “(남북) 대화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다면 정말 허용할 수 없는 것 아니냐. 북한이 노리는 대화의 의미에 대해 명확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벌어진 북한 5차 핵실험에 대해 “북핵에 대해 오늘 참석자 모두가 똑같이 강한 톤으로 반대하고 규탄한 것은 매우 의미있으며 어떻게 보면 오늘 회동의 최고의 성과”라며 “최근 핵 고도화로 도발을 일삼는 (북한) 김정은 집단에게도 오늘 대통령을 포함한 여야 지도자들이 강력하게 규탄의 목소리를 일치해서 낸 것은 상당한 압력 효과가 됐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또 회동에서 “대북 억제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여야를 포함한 대한민국 국민이 안보 의식에 대해 일치된 생각을 갖고 굳건한 안보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