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학교, 27개 기업 매트릭스 학사제도 도입 양해각서 체결

- 국내 대학 최초 산ㆍ학협력형 융합다전공제도 도입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국립 인천대학교는가 산ㆍ학협력형 ‘매트릭스 학사제도’를 도입했다.

인천대는 지난 12일 동원시스템즈, 포스코건설, 풀무원식품, 환경재단 등 27개 기업ㆍ단체와 산ㆍ학협력형 ‘매트릭스 학사제도’ 도입 및 시행에 따른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내년부터 시행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기업이 ‘학교 속 기업’의 성격을 가진 기업대학을 연계학과로 설치해 학생선발, 커리큘럼 개발, 평가 등 학사과정 전반을 주도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매트릭스 학사제도는 기존 대학의 학문공급체계를 그대로 유지한 채 기업이 주도하면서 여러 학과가 동시에 참여하는 연계학과를 설치해 학생들이 다전공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의미에서 붙여진 명칭이다. 


인천대 옥우석 기획예산처장은 “매트릭스 학사제도는 조동성 신임총장의 취임과 함께 사회수요 변화와 대학 구조조정 간의 악순환을 대학이 능동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국내 대학 최초로 진행하고 있다”며 “이 제도를 도입하는 주된 취지는 산ㆍ학협력형 융합다전공제도 도입으로 대학교육의 전통적인 기능과 급변하는 기업 현장으로부터의 요구를 적절히 조화시킴으로써 사회 수요에 부응하는 맞춤형 전문인을 양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대는 이날 협약에 참가한 기업 및 단체들 이외에 CJ대한통운, 한솔섬유 등의 기업과도 협약을 준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