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핵실험 시장 영향 제한적이나 확대 가능성 배제 못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북한 핵실험 사태가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은 비교적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북한 핵실험과 경주 지진 등의 여파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시 신속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13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북한 핵실험이 국내 금융시장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고 필요시 신속히 대응키로 했다.

정부는 북한 핵실험의 영향과 관련해 원/달러 환율이 지난 8일 달러당 1092.6원에서 12일 1113.5원으로 1.9% 상승했지만, 이는 미국의 금리인상 예상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동결 등에 따른 신흥국 통화 동반 약세에 주로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최상목(가운데) 기획재정부 차관이 9월 13일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45차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국내 증시에서는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과 국내기업 이슈 등 대내외 요인으로 인해 같은 기간 코스피가 2063.7에서 1991.5으로 3.5% 하락하는 등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평가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핵실험 사태가 과거 북한의 도발에 비해 규모와 성격 면에서 보다 엄중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또 향후 대북 제재 논의 과정에서 국제적 긴장이 고조되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서는 등 사태 전개양상에 따라 그 영향이 확대 혹은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

정부는 “과거 경험에 의존한 대응에서 탈피해 가능한 모든 시나리오를 상정하고 만반의 대응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어젯밤 경주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여파에 대해서도 파급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따라 관계기관은 추석 연휴기간을 포함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계속 가동하면서 기관별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하는 등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갖고 관련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