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측, “‘주간아이돌’로 복귀 예정, 무한도전은 NO”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건강상 이유로 연예계 활동을 잠시 쉬었던 정형돈이 자신이 맡았던 ‘주간아이돌’을 통해서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정형돈 씨가 방송 복귀를 준비 중”이라며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복귀하게 되면 ‘주간아이돌’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MBC ‘무한도전‘은 복귀할 계획이 없는 걸로 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측도 정형돈의 복귀와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형돈이 복귀할 예정인 ‘주간아이돌’은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에서 방송 중인 프로그램으로, 정형돈과 데프콘이 MC를 맡아온 프로그램이다.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 이상으로 ‘무한도전’을 비롯해 자신이 출연하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잠정 하차했다. 이후 지난 7월 무한도전에서 공식 하차한 뒤 시청자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무한상사’에 카메오로 출연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