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났지만 자습해라”…심각한 대한민국 안전불감증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했는데도 학생들에게 자습을 강요한 학교들이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학교가 공부를 핑계로 학생들의 안전을 등한시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지진 발생 직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학교가 지진이 났는데도 학생들에게 가만히 자습을 하라고 했다”는 주장이 빗발쳤다.

모 고등학교가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한 네티즌은 부산 모 고등학교가 지진 직후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를 공개했다.

문자에 따르면 학교는 규모 5.1의 전진 이후 “현재 학생들은 아무 이상 없이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자율학습을 평소와 같이 진행하며 마치는 시간도 평일과 같다”고 안내했다.

이후 규모 5.8의 본진이 발생하자 학교는 뒤늦게 “지진이 거듭되는 관계로 현재 학생들은 가장 안전한 운동장에 안전하게 대피 중이다”라며 “귀가 여부는 추후 다시 연락드린다”는 문자를 보냈다.

학교의 안이한 대처를 지탄하는 고3학생의 글 [출처=페이스북 캡처]

또 한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3학년 학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희 학교는 (첫 지진 후) 3학년 학생에게 자습을 강요했다”며 “학부모들이 학교에 전화를 걸자 안전을 책임지고 있으니 걱정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고작 교사 5~6명이서 200명의 생명을 책임지겠다니 너무 무책임한 말 아니냐”며 “심지어 교감은 1차 지진 이후 1, 2학년과 함께 바로 귀가했다. 2차 지진이 난 뒤에야 선생들이 대피하라고 했다”고 자세한 상황을 덧붙였다.

문제의 학교들은 부산시교육청에서 지진 발생 직후 교육감의 지시로 각 학교에 학생들의 귀가 등 안전 조치를 취하도록 한 안내 사항을 따르지 않은 것이다.

지진 규모가 조금만 더 컸더라면 자습을 강요받은 학생들이 변을 당할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부산교육청 총무과의 한 관계자는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학교들이 그렇게 대응했는지 여부는)아직까지 파악이 안 됐다”며 “안전팀 등에 사실 관계 확인을 해보라고 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