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폐 정사기 핵심기술 中유출시도 연구소장 철창행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신ㆍ구권 지폐를 구분하고 위폐를 감별하는 지폐 정사기 관련 국가핵심기술을 중국 등으로 빼돌리려던 전직 기업 연구소장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폐 정사기 제조 분야 국가 핵심 기술을 해외로 빼돌리려 한 혐의(산업기술의유출방지법 위반)로 지폐 정사기 제조기업 A사의 전 연구소장 김모(57) 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김 씨와 함께 국내와 중국, 홍콩에서 동종 회사를 설립하려 한 관련 기술자 한모(52) 씨와 투자자 조모(51) 씨 등 공범 5명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지폐 정사기를 개발하는 연구소장으로 일하던 김 씨는 올 4월 초부터 6월 중순까지 연구소 서버에 접속해 400GB(기가바이트) 규모의 기술을 빼돌린 뒤 회사를 그만뒀다.

김 씨는 한 씨 등 지폐 정사기 관련 기술자 2명과 A 사에 물건을 납품하던 조 씨 등3명의 투자자를 모아 중국과 홍콩에 법인을 세워 돈을 벌 궁리를 했다.

하지만 회사 측은 서버에 누군가 접속해 정보를 빼돌린 흔적을 발견, 퇴사한 김 씨를 수상히 여기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 사는 유출된 기술이 국책과제로 선정돼 지원받은 국고 20억원을 포함, 총 80억원을 투입해 개발한 것으로, 2018년까지 예상 매출이 수천억원대라고 주장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 씨 등이 이 회사 기술을 더 빼돌렸는지 등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