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낮 한때 30도’ 늦더위 기승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3일 화요일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낮 한때 최고기온이 30도에 달하는 늦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전 한때 비(강수확률 60%)가 오고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북부 내륙에도 오후부터 밤사이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5~30㎜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고,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분포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6시 기준 전국 기온은 서울 19.7도, 인천 19.6도, 수원 20.7도, 춘천 17.1도, 강릉 18.7도, 청주 19.8도, 대전 18.9도, 전주 19.6도, 광주 19.7도, 목포 21.1도, 대구 18.3도, 부산 19.7도, 제주 21.5도 등을 나타냈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 지역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동부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2.0~4.0m로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