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위해 기도”…5.8 강진에 SNS 응원 행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2일 대한민국에서 지진 관측 이래 최대 규모인 5.8 강진이 발생하자 세계 각국에서 한국을 향한 응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현재 인스타그램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프레이포코리아(PrayforKorea)’라는 해시태그를 단 응원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게시물을 올리고 있는 이들은 대부분 한류 등을 통해 한국에 호감을 가지고 있는 외국인들로, 이들은 자신들이 응원하는 연예인 뿐 아니라 한국인 모두가 안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이 같은 게시물을 작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들은 과거 세월호 사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의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같은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작성해 한국을 응원했다.

한편 한국에서는 12일 발생한 규모 5.1과 5.8 지진과 여진으로 8명이 부상하고 재산 피해 신고 253건이 접수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