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시간 주파’ B-1B, 도착 3시간여전 출발한 이유는?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13일 아침 괌 기지에서 출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이날 “B-1B 2대가 괌 기지에서 이륙해 한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B-1B는 이날 오전 10시께 오산 미공군기지 상공을 지나갈 예정이다. 원래 이 폭격기는 지난 12일 전개할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로 하루 연기해 13일 출동했다.

B-1B 랜서 전략폭격기는 B-52, B-2와 함께 미 3대 전략 핵폭격기로 알려져 있다.

 

[사진= 미 전략폭격기 B-1B 랜서]

이 중에서 B-1B는 초음속(시속 약 1500여㎞)으로 비행할 수 있어 약 3300㎞ 떨어진 괌에서 한국까지 2시간이면 도달할 수 있다. 최고시속 900~1000㎞대의 B-52나 B-2보다 훨씬 빨리 한국 전개가 가능한 셈이다.

그러나 이번 출동은 실제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최대 속력으로 비행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시께 도착 예정인데 7시께 출발한 건 그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항공기가 최대속력으로 비행할 경우 연료소모량이 크게 차이난다”며 “긴급한 실제 상황이 아니면 좀처럼 최대속력으로 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