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최대 지진] 지진 발생 시 집에 있다면…“현관문 열고 탁자 밑으로”

-상황ㆍ장소에 따라 맞춤형 지진 대처 요령 숙지해야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지난 12일 경북 경주시 일대에서 지진 관측 사상 최고 수준인 규모 5.8의 강진이 발생하며 국민들의 불안은 커져가고 있다. 하지만 사전 교육 및 훈련 등의 부족으로 인해 국민 대부분은 지진 발생 시 긴급 대처 방법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어 문제는 더 심각하다.

13일 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중 ‘지진 시 행동요령’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할 경우 자신이 위치한 장소나 처한 상황에 맞춰 적절한 행동을 해야만 지진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우선 집안에서 지진을 느낄 경우 크게 흔들리는 시간은 길어냐 1~2분 정도인 만큼 중심이 낮고 튼튼한 테이블 등의 밑에 들어가 그 다리를 꽉 잡고 몸을 피해야만 한다. 테이블이 없는 경우 방석 등 푹신한 물건으로 머리를 보호해야만 한다. 가구 등이 넘어지거나 떨어져 상처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불이 났을 경우 침착한 대응도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작은 흔들림을 느낀 순간 가스레인지나 난로 등의 불을 꺼야하며, 크게 흔들리고 있을 때 불을 끄는 것은 위험한 만큼 흔들림이 멈추면 다시 진화를 시도해야한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철근콘크리트 구조의 아파트 등의 경우 지진에 의해 비뚤어진 문이 열리지 않아 갇힌 사례가 있는 만큼 작은 흔들림이 발생할 때 현관 문을 열어 출구를 확보해야 한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지진 발생 시 엘리베이터 사용은 금물이다. 만일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을 때 지진을 느끼면 버튼을 눌러 속히 정지시키고, 신속히 내려 대피해야한다. 만약 갇혔을 경우에는 인터폰으로 속히 관리실에 연락해 구조 요청을 해야한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집 밖에서 지진을 느낄 때 블록담이나 대문기둥은 붕괴 위험이 있는 만큼 피해야만 한다. 또, 시내 중심부에 있을 경우 손이나 가방 등으로 머리를 보호함으로써 유리창이나 간판 등이 낙하해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해야한다. 

[사진출처=국민안전처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대중 시설에서 지진이 발생할 경우 종업원이나 경비원 등 안내자의 지시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해야만 한다. 지하상가는 지진에 비교적 안전하고, 정전이 되더라도 바로 비상등이 켜지는 만큼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행동해야만 큰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길 위에서 지진을 겪게 될 경우에도 안전수칙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해야만 한다.

지진 발생 시 전철을 타고 있을 경우 큰 충격을 대비해 화물 선반의 횡축이나 손잡이 등을 꼭 잡아 넘어지지 않도록 하고, 차내방송 등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해야만 한다. 진도 5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경우 전철은 일시적으로 운행이 중지되며, 정차했다 해서 서둘러 차량 밖 선로로 나갈 경우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지하철역에서 정전이 발생할 경우에도 비상등이 바로 켜지는만큼 서둘러 출구로 뛰어나가는 섣부른 행동은 가장 위험한 행동이 될 수 있으며 큰 혼란의 원인이 된다.

자동차 운전 시 지진이 발생하면 교차로를 피해 길 우측에 정차시키고, 차량 내부에서 라디오 정보를 청취하며 부근에 위치한 경찰관의 지시에 따라 행동해야만 한다. 대피할 필요가 있을 경우 화재 발생 시 차 안에 불이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을 닫고 열쇠를 꽂은 채 문을 잠그지 말고 주변 사람들과 함께 행동해야 한다.

이 밖에도 급한 경사지에서는 산사태나 절개지 붕괴 위험이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지진 해일이 발생할 수 있는 해안에 위치한 경우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평소 지진 발생 시 피해가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물품을 정리하고 행동 요령 등을 숙지해둬야만 한다”며 “가족끼리 한 달에 한 번씩 방재회의를 열어 비상상황 발생 시 가족간의 연락방법을 확인하고 대피장소를 미리 정하는 것도 큰 재난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