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곱게 차려입은 승무원들, “고향가는 길, 특별하게 모실께요!”

에어부산, 추석 연휴 특화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지역항공사 에어부산(한태근 사장)이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를 맞아 공항과 기내에서 손님께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어부산은 명절 기간 고향을 방문하며 짐이 많은 손님들을 위한 특화서비스를 제공한다. 13일부터 18일까지 총 6일간 국내선 노선에서 무료로 위탁할 수 있는 수하물 허용량을 기존 15kg에서 5kg을 추가한 20kg까지 제공한다.


또한 기내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추석 당일, 15일 부산에서 출발하는 국내선과 국제선 전편에서 명절 간식인 강정이 제공되며, 일부 항공편 탑승 승무원들은 한복을 입고 기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온 가족이 함께하는 추석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민속놀이인 윷놀이 세트를 일부 가족 단위 탑승객에게 증정한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즐거운 명절 고향길을 오가는 손님께 더욱 특별한 추억을 선사해드리고 싶었다”며 “에어부산은 앞으로도 매 명절마다 특화 서비스를 마련하여 훈훈하고 풍성한 명절을 선물해드리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