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리원전 4기 모두 정상가동…지진 피해 없어”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12일 저녁 경주 인근에서 진도 5도 이상의 강진이 발생했으나 고리원전은 정상가동 중이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12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으나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는 정상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계획 예방정비 중인 고리 2호기와 신고리 2호기는 가동이 중지된 상태이고, 나머지 4기(고리 1ㆍ3ㆍ4호기, 신고리 1호기)는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다.

고리 1호기는 규모 5.9(수직), 6.3(수평)에서 자동정지하고, 고리 2호기부터는 규모 6.3∼6.8에서 자동으로 정지하도록 설계돼 있다.
한수원 고리원전은 “진도 6.5∼7.0 규모의 지진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추가적인 여진에 대비해 중요지점에서 시설점검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