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지진 피해 없었다

-내진설계율 93%, 전국에서 지진에 가장 안전한 도시 확인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12일 경주에서 규모 5.1과 5.8의 지진이 발생하자 비상상황반을 구성해 행복도시의 공동주택, 근린생활시설, 공공청사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13일 밝혔다.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건축물의 내진설계율은 9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아 지진에 안전한 도시며 이를 위해, 행복도시는 공공건축물, 아파트는 물론 민간건축물(3층 이상, 연면적 500m2 이상, 높이 13m 이상) 등에 대해 지진규모 6.0~6.5를 견딜 수 있도록 내진설계를 의무화 하고 있다. 내진설계가 미반영 된 건축물은 건축법 상 내진설계 대상이 아닌 2층 이하의 단독주택, 소규모 근린생활시설 등이다.

국내 전체 건축물의 내진율은 6.8%이며, 내진율이 높은 도시는 세종시 50.8%(행복도시 93%), 울산 41%, 경남 40.8% 순이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향후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앞으로도 내진설계와 관련해 설계단계부터 준공까지 꼼꼼하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