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 대통령, 관료에 둘러싸여 현실 인식 굉장히 문제”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 결과에 대해 “대통령이 많은 관료에게 둘러싸여 민생에 대한 위기감 또는 절박함, 여기에 대한 현실 인식에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래서 더 자주 만나야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민생 회담을) 제안한 지 6일 만에 조속하게 회동에 응해주셔서 상당히 기대가 컸다”면서도 “정말 국민의 고통을 제대로 전해서 좀 더 방향 전환이 이뤄지도록 앞으로 계속 더 만나야 되겠구나라는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박 대통령에게 추석 선물로 이동식 디스크(USB)를 전달한 배경에 대해선 “대통령의 추석선물에 보답을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해 고민하다가 사회적 기업 장애인이 꾸려가는 사회적 기업에서 만든 USB가 있었다”며 “이게 대통령님께 전달되면 사회적 약자들에게 관심도 가지실 것 같고 또 장애인들에게는 내가 만든 제품이 대통령님에게까지 전달되겠구나 (생각)하면 많이 뿌듯해 할거 같았다. 그런 게 국민통합의 마음 아닐까 해서 전달해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