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5역’ 목소리 연기로 지인 돈 6억 뜯은 사기꾼

-검찰 수사관, 사촌형 등 사칭…사투리·표준어 자유자재 구사
-압류 계좌 해제 등 명목으로 거액 챙겨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검찰과 수사관, 사촌형 등을 사칭하며 지인을 속여 거액을 뜯어낸 40대가 구속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인으로부터 6억 2700여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 등)로 안모(41) 씨를 구속해 검찰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안 씨는 2010년 사회인 야구리그 사업을 시작하던 무렵 김모(46) 씨에게 사업 자금을 빌려주면 2배로 갚겠다고 꼬드겨 같은 해 8월부터 2012년 9월까지 20회, 1억 7500만원을 뜯었다.

하지만 안 씨는 돈을 두 배로 불려주기는커녕 빌린 원금도 갚지 않았다. 빌린 돈은 사회인 야구리그 사업을 하기 전 다른 사업을 할 때 진 빚을 갚는 데 썼고, 야구리그 사업 운영도 잘되지 않아 적자가 점점 쌓여갔기 때문이었다.

안 씨는 빚을 갚으라고 요구하는 김 씨에게 위조한 통장 잔액 조회서를 보여주면서 “형사 고소를 당해 야구리그 가입비 9억원이 든 계좌가 압류됐다”며 변제를 미뤘다.

안 씨는 압류 계좌를 해제해 돈을 갚겠다면서 김 씨를 안심시킨 뒤, 압류 계좌 해제에 필요하다면서 당하지도 않은 형사고소 합의금 등 명목으로 또다시 30차례 4억 5200만원을 챙겼다.

김 씨는 안 씨의 계좌압류가 풀리면 자신이 처음 빌려준 1억 750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부동산 담보 대출과 카드 대출 등 각종 대출을 받고 자신과 가족들의 보험까지 해약해 안 씨에게 돈을 건넸다.


안 씨는 자신이 정말 고소를 당한 것처럼 김 씨를 속이기 위해 그에게 전화를 걸어 목소리 톤을 바꾸고 사투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면서 검사와 수사관, 사촌형, 아는 형 등 행세를 하며 1인 5역의 목소리 연기를 했다.

안씨는 검찰 인사 기사에서 알게 된 서울중앙지검 김모 검사의 이름을 대며 그가 자신의 수사 사건을 맡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김 씨는 안 씨의 말을 확인하기 위해 검찰청에 전화 문의를 해 김 검사가 실제로 근무 중이라는 대답을 듣고서 안 씨를 더욱 믿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안 씨는 서울 말씨의 굵은 목소리로 ‘김 검사’라면서, 김씨에게 앞으로는 사무실로 전화하지 말고 직접 전화를 달라는 엄포도 놓았다.

또 법무부 장관 보좌관을 아는 지인을 통해 압류된 재산을 풀도록 수사 검사에게 외압을 가하겠다고 거짓말을 하고, 이 지인 행세를 하면서 전화를 걸기도 했다.

그는 서울중앙지검에 근무하는 수사관 행세를 할 때는 가는 목소리로 표준어를구사하고, 수원지검 수사관인 척 할 때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등 뛰어난 개인기로 감쪽같이 1인 5역을 해내며 김 씨를 속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5년 동안 돈을 돌려받지 못한 김 씨는 결국 7월 초 경찰에 고소장을 냈고, 안 씨는 이달 5일 경찰에 검거됐다.

안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모두를 인정했으며, 경찰은 안 씨가 범행을 더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