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새 어린이집 안전사고 배 이상 늘었다

[헤럴드경제] 최근 5년새 어린이집 안전사고 신고 건수가 배 넘게 급증했다 이 기간 안전사고로 인한 어린이 사망자는 55명에 달했다. 매년 10명 가량 목숨을 잃은 셈이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새누리당 의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에 신고된 어린이집 안전사고는 △2011년 2992건 △2012년 2488건 △2013년 4196건 △2014년 5814건 △2015년 6786건 등을 기록했다. 해마다 안전사고가 늘면서 지난해 사고 건수는 지난 2011년에 비해 2.3배 급증한 수치다.
 

[사진설명= 통학버스 교통사고가 끊이질 않는 가운데 정찬민 용인시장은 최근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부착하는 승하차보호기 333대를 현대자동차로부터 기증받아 관내 어린이집에 전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771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 4707건 △인천 1560건 △경남 1151건 △전남 1113건 등의 순이다.

사고유형을 보면 ‘넘어짐’(8042건)이 가장 많았고, △‘부딪힘’(7959건) △‘끼임’(753건) △‘떨어짐’(595건) △‘화상’(470건) △‘이물질 삽입’(413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통학버스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지난 5년간 354건 발생했고, 이로 인해 8명의 어린이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나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