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북한, 올해 식량 66만톤 부족”…식량부족국 재지정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이 올해 약 66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3일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전날 발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3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외부에서 충당해야할 식량 규모가 69만4000t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북한이 외부지원과 수입으로 확보한 식량은 2만9000t(8월 기준)에 불과해, 66만 5000t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FAO는 설명했다. FAO는 북한의 이러한 식량 상황은 3개월 전 2분기 보고서를 발표했을 때보다 더 나빠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FAO는 외부 지원이 필요한 36개 식량 부족 국가에 북한을 포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