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서린사옥 사내 어린이집 확장 개원

수용인원 49명→85명으로 확장…가족친화경영 선도한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이노베이션은 미취학 어린 자녀를 둔 구성원들을 위해 운영 중인 서울 종로구 서린동 본사의 사내 어린이집을 확장 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은 이번에 보육 원아 수를 기존 49명에서 85명으로 74%(36명) 늘렸다. 교직원 수도 기존 13명에서 20명으로 확대해 보다 세심한 관리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행 법령 기준을 따를 경우 원아 6.6명 당 교사 1명을 배치하면 되지만, SK이노베이션 사내 어린이집에서는 교사 1명이 원아 5.6명을 돌볼 수 있게 했다. 전체 시설 면적도 313.7㎡에서 528.8㎡로 넓어졌다.

SK이노베이션은 미취학 어린 자녀를 둔 구성원들을 위해 운영 중인 서울 종로구 서린동 본사의 사내 어린이집을 확장 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오전 SK서린사옥에서 열린 확장 기념식에서 정철길 SK이노베이션 부회장(오른쪽에서 네번째), 김준 SK에너지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이기화 SK루브리컨츠 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이 어린이집 원장 및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이날 확장 기념식에 참석한 정철길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구성원들이 행복해지는 것이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극대화하는 지름길”이라며 “회사는 앞으로도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제도의 도입 및 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대전 유성구 원촌동 소재 R&D센터인 GT(Global Technology)의 어린이집도 올해 안에 49명에서 85명으로 본사 수준과 같이 확장하기로 했다. 울산CLX에 있는 SK에너지 어린이집(원생 49명)을 포함하면 올 연말까지 전국 3곳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어린이집 보육 인원은 총 219명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들이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사내 어린이집 운영, 탄력근무제 시행 등 가족친화경영을 앞장서 펼쳐왔다”며 “출산한 여성 직원들을 위해 최대 1년의 육아휴직을 부여하는 것 외에 임신한 여직원들이 편안하게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임신기간 근로단축제, 전환형 시간선택제 등의 제도를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남성 직원의 육아휴직도 적극 장려해 점차 증가하는 추세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은 이같은 노력을 인정 받아 2012년 가족친화 기업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으며,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자회사인 SK루브리컨츠와 SK에너지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편, SK이노베이션 서린사옥 사내 어린이집은 지난 2007년 9월 개원 초기부터 유아들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추구하며 모든 공간을 무독성 페인트와 감성 조명으로 꾸미고 친환경 식재료를 사용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해왔다. 일반 사설 어린이집과 달리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해 구성원들이 안심하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