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전략폭격기 뜨자 “상대방 자극말아야”

[헤럴드경제]미국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의 대응 전략으로 13일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한반도 상공에 투입하자 중국정부가 “상대방을 자극하지 말아야 한다”며 견제하고 나섰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상공 투입에 대해 “중국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며 “현 정세 아래에서 유관 당사국이 이성과 자제를 유지함으로써 상대방을 자극하거나 지역의 긴장을 더욱 고조시키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역 정세의 긴장 고조와 상호 자극이란 이같은 악순환은 그 누구의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게 중국 정부의 주장

중국 정부는 북핵 문제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는 별개라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이 대북 조치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당신은 북핵 문제의 전개 과정과 사드와 어떤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되 물었다.

그는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우리는 미국이 사드를 한국에 배치하는 것에 반대하며 이런 입장에는 그 어떤 변화도 없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반도 문제의 유래는 얽혀있고 복잡하기 때문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건설적이고 책임 있는 태도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논의에 참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보리 관련 결의를 전면적이고 충실하게 이행하고 각국과 함께 한반도 문제를 대화·협상의 궤도로 되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