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강정호 사건 신고자 연락 잘 안돼, 수사 난항” 왜?

[헤럴드경제]미국 시카고 경찰이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 사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지역지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의 보도를 인용해 “시카고 경찰이 강정호를 성폭행 가해자로 신고한 여성과 연락이 잘되지 않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사에 진척이 없다는 의미다.

시카고 경찰은 “피해 여성에게 몇 가지 추가 질문을 하고자 연락을 취했으나 여성이 응답하지 않는다”고 했다.

강정호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월 17일 오후 10시 시카고 미시간 애비뉴의 한 호텔에서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으로 알게 된 여성과 만났고, 이 여성은 12일 후인 29일 오후 9시에 성폭행 수사를 의뢰했다.

시카고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말을 반복하면서도 “추가로 드러난 사실은 없고, 피해자도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혐의점을 밝히려면 피해자의 진술 등이 필요한데 강정호를 신고한 23세 여성은 경찰과 연락조차 취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강정호에게 어떠한 제재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강정호는 정상적으로 메이저리그 경기에 나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