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문화와 경제 싣고 베트남 호찌민 간다…경북도-호찌민시, 양해각서 체결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와 베트남 호찌민시는 13일 도청 화백당에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성공 개최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북도지사, 딘 라 탕 호찌민 공산당 당서기, 정관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최양식 경주시장, 대경교류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일희 계명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양해각서 체결 이후 경북도와 호찌민시는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단, 구미의 삼성전자와 LG그룹 임원, 포항의 포스코 관계자 등 양 지역 경제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경제협력 간담회를 열었다.

 

경북도와 베트남 호찌민시는 13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공동개최하고 양국간 상호이해와 우호관계 증진에 협력할 것을 합의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경북도]

참석자들은 한-베트남 교역확대, 경북기업의 호찌민 투자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 후 내년 행사를 계기로 이를 구체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내년에 열리는 문화엑스포가 양국 간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번영과 공존의 인연을 더욱 굳세게 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딘 라 탕 호찌민 공산당 당서기는 “대한민국과 경북도, 베트남간의 문화·경제 우호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조해 우의를 더욱 공공히 하는 행사로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내년 11월께 25일간의 일정으로 ‘옛 바다를 통한 문명교류전’을 주제로 공연, 전시 등 30여개 다양한 문화·산업관련 프로그램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