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김유정의 정체, 판도라의 상자는 열렸다

-사랑 시작한 영온커플 운명의 향방은?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김유정의 정체에 관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박보검에게 여자가 된 그녀가 바로, 난을 일으킨 홍경래의 여식이었던 것.

13일 방송된 KBS 월화극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왕세자 이영(박보검)의 반전 로맨스와 동시에 홍라온(김유정)의 정체가 밝혀지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졌다.

이미 라온이 여자임을 알고 있었던 영의 반전 고백은 또 한 번의 엔딩매직을 선사했다. 연심을 담은 서신을 품고 자현당을 찾았다가 그곳에서 여인의 옷을 입고 있는 라온을 목격, 사내 홍삼놈이 아닌, 여인 홍라온을 목격한 것이다. 그리고 결심한 듯 그녀에게 입맞춤을 했다. 


그렇게 그에게 여인이 된 라온은 오히려 기쁨이 됐고, 영은 무거운 비밀을 진 그녀를 위해 일부러 모른 척 직진 로맨스를 시작했다. 내시와 궁녀들의 눈을 피해 제 옆에 앉혀 쉬게 했고, “사내 손이 다 그렇다”며 잡은 손을 빼려는 라온에게 “눈도, 코도, 입술도 영락없이 늠름한 사내로구나. 내 너의 그런 강인함에 반했느니라”는 장난기를 드러냈다. 또한 “그냥 이리만 있어도. 넌 나의 약과가 아니냐”, “지금 아주 어여쁜 여인을(연모한다)”는 등 달콤한 멘트도 서슴지 않았다.

이러한 영의 태도에 혼란스러워진 라온. 이를 위해 영은 급기야 두 사람의 인연을 묶어준다는 팔찌를 끼워주며 직진했다. “있다 하지 않았느냐. 지금 연모하고 있는 여인. 바로 내 앞에”라며 “이젠 세상에서 가장 귀한 여인으로 대할 것이다. 그리해도 되겠느냐?”고 물으며 사랑을 고백했다. 더는 숨길 것 없이 진실해진 영과 라온의 로맨스를 기대케 하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운명은 얄궂은 법. 호위무사 김병연(곽동연)이 라온을 키워준 양아버지(정석용)를 찾아냈고, 결국 그를 통해 라온이 홍경래(정해균)의 딸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녀는 권력을 쥔 김씨 일가와 비밀조직 백운회는 물론이고 이영 역시 찾고 있는 인물이었다.

영 앞에서 여자가 된 그 순간, 영의 아버지 왕(김승수)이 그리도 두려워하는 존재인 홍경래의 딸임이 밝혀진 라온. 이제 막 왕세자가 아닌 사내로서 여인 라온을 사랑하기 시작한 영. 행복하기만 해도 모자란 로맨스에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운 이들 커플의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갈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