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취한 부모 뒤에서 ‘물끄러미’…충격

[헤럴드경제]차안에서 마약에 취한 채 쓰러져 있는 부모와 이를 뒤에서 바라보는 어린 아들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미국 오하이오 이스트 리버풀 경찰은 도로 위에 멈춰선 차의 내부를 공개했다.

교통신호를 위반한 채 차선을 넘어 다니며 불안정한 질주를 하다가 멈춰선 차의 모습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약에 취재 정신을 잃은 남녀의 모습이 담겨있다. 남성은 운전석, 여석은 조수석에 쓰러진 채 앉아 있다. 뒷좌석에는 이제 겨우 4살이 된 남자 아이가 타고 있다. 이 아이는 운전자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CNN이 10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이 사진을 불편하게 보는 이들도 있겠지만 헤로인이나 진통제인 에피데믹 복용이 얼마나 위험한지, 그리고 아이가 얼마나 위태로운 상황이었는지 그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에 사진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을 찍은 경관 케빈 톰슨은 “운전자가 머리를 위아래로 흔들면서 4차례나 차선 사이를 넘나들었다”며 “말도 전혀 알아들을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톰슨은 또한 “운전자의 몸이 파랗게 변하기 시작한 것을 보고 즉시 구조대에 전화해 이 부부를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병원에서 해독제를 투여 받은 후 회복했으며 마약 복용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현재 운전자는 아동을 위험에 빠뜨린 혐의와 도로에 갑자기 차를 멈춘 혐의 등으로 180일간의 구금에 처했으며 뒷자리에 앉아 있던 아들은 현재 아동 보호소에 머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