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산층 가구소득’ 2007년 이래 첫 증가…11월 대선 변..

중산층

2008년 금융위기를 전후한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미국 중간 가구소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인구조사국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통계를 13일 발표했다.이 통계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해 ‘가구당 중간소득’은 5만6천516 달러(6천368만 원)로 전년에 비해 5.2% 올랐다.금융위기 한해 전인 2007년 이래 첫 증가다. 중간소득이란 소득 상위가구와 하위가구의 정중앙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지칭한다.

또 빈곤율도 14.8%에서 13.5%로 하락했다.

CNN은 “미국의 중산층이 마침내 지난해 소득이 크게 늘었다”며 “경제가 좋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또 “2000년에 비해 미국인 소득이 4천 달러 줄었다는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주장은 지난해를 기준으로 하면 결과적으로 틀리게 됐다”고 지적했다.

일자리 창출과 경제 살리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미 대선의 최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경기회복 흐름이 미칠 파장이 주목된다. 미국인의 소득이 증가한 배경에는 고용 호조가 자리하고 있다.지난해 정규직이 330만 명 늘어남으로써 중간소득을 끌어올렸다.남성 140만 명, 여성 100만 명이 더 일자리를 얻었다. 이로써 실업률은 6.2%에서 5.3%로 떨어졌다.

특히 소득이 가장 적은 층의 소득이 가장 많이 올랐던 반면 상위 10%의 소득증가가 가장 적었다.여성의 소득은 2000년 이래 7.8%에 오른 반면 남성은 0.1%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빈곤율도 2008년 이래 가장 낮은 13.5%에 머물렀다.빈곤 인구는 4천310만 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50만 명 줄었다.빈곤율은 2007년 12.5%로 낮았으나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 15.1%까지 치솟았다.흑인의 빈곤율은 24.1%, 히스패닉 21.4%인 반면 백인은 9.1%에 그쳤다.미국 가구의 지난해 빈곤선은 2만4천 달러다.’오바마 케어’ 덕분에 건강보험 비보험률도 전년의 10.4%에서 9.1%로 하락했다.건강보험이 없는 인구가 400만 명 줄어든 것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