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대응무기]KAMD의 요격수단, 천궁 개량형 M-SAM, L-SAM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이 북한 5차 핵실험을 계기로 구축한 한국형 3축 체계(킬체인, KAMD, KMPR) 중에서 KAMD(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최상의 옵션이다.

우리 군은 북한 미사일에 대해 발사 전에는 킬체인(도발원점 선제타격체계), 발사 후에는 KAMD를 통한 요격, 미사일 타격 피해를 입은 뒤 KMPR(대량응징보복) 등의 3중 연쇄적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미사일 발사 전 킬체인 체계가 가동되지 못하면, 그 다음 대응방안이 KAMD다.

쉽게 말해 KAMD란 날아오는 북한 미사일을 공중에서 요격하는 체계다.

발사된 북한 미사일 궤적 파악을 위한 첨단 고성능 레이더, 레이더가 탐지한 좌표에 맞춰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이 필수적이다.

우리 KAMD의 요격 미사일은 우리 군이 자체 개발한 중거리지대공미사일 천궁의 개량형인 M-SAM과 장거리지대공미사일 L-SAM 등 2가지 타격 수단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대공용(전투기 방어용) 천궁은 올해 3월 서북도서를 중심으로 실전배치됐지만, 이를 개량한 M-SAM은 아직 개발이 완료되지 않아 KAMD 구축사업은 현재진행형이다.

이 때문에 M-SAM 대체용으로 현재 미국제 패트리엇 요격미사일을 국내에 들여와 M-SAM 대신 사용하고 있다.

요격 미사일 개발은 우리 군의 숙원사업이었지만, 미국 측의 기술이전 대상이 아니어서 우리 군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런데 1990년대 중반 구 소련 등 공산권의 몰락으로 러시아와 우리 측 외교 관계가 개선되면서 요격 미사일 개발의 기회가 예상 외로 우리에게 주어진다.

1990년대 중반 러시아 당국이 개발 중이던 차기 중거리지대공미사일 기술을 이전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개발한 천궁은 러시아 요격 미사일(9M96E)와 흡사한 면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천궁을 개량한 M-SAM의 사거리와 비행속도는 각각 50㎞와 마하4 전후이고 요격 고도는 10~25㎞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적으로 저고도에서 미사일을 요격한다는 면에서 미군의 패트리엇(요격고도 15~40㎞)과 비슷한 역할을 맡게 된다.

프로젝트명 ‘철매-2’ 사업으로 개발된 천궁은 LIG넥스원이 제조해 지난해 초도 양산분이 3개 포대에 배치됐고 올해 3월 서북도서에 실전배치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프랑스 등 일부 선진국에 이어 자국 기술로 개발한 중거리지대공 유도무기를 보유한 6번째 국가가 됐다.

군은 현재 이보다 요격고도가 더 높은 L-SAM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즉, 미국제 요격 미사일중 저고도용이 패트리엇, 고고도용이 사드라고 한다면 이에 상응하는 우리 군의 요격 미사일이 M-SAM, L-SAM인 것이다.

우리 군은 올해 1월 충남 안흥시험장에서 국방과학연구소가 M-SAM의 요격시험에 처음 성공하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군은 오는 3~4년 이내에 M-SAM 개발을 완료해 2020년까지 M-SAM 20개 포대를 실전배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L-SAM은 그로부터 3~4년 더 개발해 2020년대 초반까지 역시 실전배치한다는 계획이다.

군 당국은 사드가 L-SAM과 비슷한 고도에서 요격 기능을 담당하지만 L-SAM과 사드를 중첩적으로 활용하면 안보에 도움이 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을 중심으로 내년까지 사드를 배치하고, 향후 M-SAM과 L-SAM이 배치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사진: 중거리지대공미사일 천궁 발사 장면

M-SAM 요격장면: https://youtu.be/WwHhACxB8ms [출처: 국방TV]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