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60%까지만 충전토록 무선통제…통신비 지원 검토

[헤럴드경제]삼성전자는 오는 20일 오전 2시부터 무선 소프트웨어 기술을 이용해 고객들이 기존에 보유한 모든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60%까지만 충전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갤럭시노트7’의 사용중지 권고를 듣지 않고 계속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보호하고, 기존 스마트폰의 빠른 교체를 촉구하는 차원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용량은 전작보다 500mAh 커진 3500mAh로, 이 중 60%만 충전하면 2100mAh가 된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도로 환불 대신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고객에게 통신비 일부를 지원해주는 안을 검토 중이다. 지원액은 미국 시장(인당 25달러) 수준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추석 연휴 기간 서비스센터를 정상 운영하면서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에게 대체폰을 나눠줄 방침이다. 회사 측은 이달 말까지 자발적 리콜 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달부터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또 14일부터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에 대한 사과광고를 내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