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6시간…귀성길 고속도로 정체 극심

[헤럴드경제] 한가위 명절 연휴 첫날인 14일 오전 ‘귀성 전쟁’이 본격화하면서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이 극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정체 구간은 77.4㎞에 이른다.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안성나들목→북천안나들목, 회덕분기점→대전나들목 등 상당수 구간에서 차량이 길게 늘어서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김제나들목→부안나들목, 비봉나들목→화성휴게소,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등 74.6㎞ 구간에서 차량이 심하게는 시속 10㎞도 내지 못한 채느리게 움직이는 상태다.

중부고속도로 광주나들목→곤지암나들목, 진천나들목→증평나들목, 호법분기점→남이천나들목 등 48.6㎞,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마성나들목, 이천나들목→여주휴게소 등 36.4㎞에서도 거북이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평택제천고속도로 산척3터널→금성터널 등 48㎞,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새재나들목→문경휴게소, 낙동분기점→상주터널 북단 등 20.3㎞ 등에서도 차량 시속이 40㎞를 넘지 못한다.

역귀성 차량도 늘고 있어 상행선 곳곳에서도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경주나들목→건천휴게소, 천안나들목→북천안나들목 등 총 46㎞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중부고속도로 서청주나들목→오창나들목 등총 21.6㎞ 구간에 차량이 몰려 있다.

낮 12시 승용차 기준으로 서울에서 주요 도시까지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 5시간 50분, 대구 4시간 51분, 울산 5시간 51분, 대전 3시간 30분, 광주 5시간, 목포 6시간 20분, 강릉 3시간 40분이다.

도로공사는 현재까지 22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26만대가 추가로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총 431만대로 예측됐다.

공사 관계자는 “정체가 오늘 정오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께 완전히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속도로 상행선 정체도 이날 낮 12시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오후 5∼6시께 풀릴전망이다. 현재까지 10만대가 서울로 들어갔으며, 자정까지 22만대가 추가로 진입할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