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추석나기 ①]온라인 주문만 하면 차례상이 도착…추석이 편해졌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명절 증후군’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명절에 많은 음식을 만들고 차례상을 차리는 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큰 부담이다. 최근에는 이같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완제품 차례상을 주문하거나 간편식을 이용해 상을 차리는 사람이 늘고 있다.

G마켓이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일주일 동안 차례상 완제품 주문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에 비해서는 무려 133%나 늘었다.

젊은 세대는 물론 나이가 많은 세대들의 온라인 주문이 늘어난 것도 눈에 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차례상을 가장 많이 구매한 연령은 30대 고객으로 전체의 39%를 차지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18%, 11%에 불과했다.

반면 올해는 5060 고객의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50대의 차례상 구매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면서 31%를 차지,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60대 이상 고객 주문량도 2배 이상 늘어 22%에 달했다.

추석 차례상에 오르는 송편도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송편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480%) 증가했다.

온라인 차례상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와 편의성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 

G마켓이 판매중인 완제품 차례상 모습. 사진출처=G마켓
대상 청정원 ‘나물&엔’ 3종. 사진출처=대상

G마켓에서 판매중인 완제품 차례상은 9만~27만원대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조사한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 22만~32만원대에 비해 오히려 비용이 적게 든다. 전국 어디서든 받고 싶은 날짜와 시간대에 배송받을 수 있다는 점 또한 장점이다.

고생보다는 합리성과 편리함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트렌드에 맞춰 유통업계에서는 추석 상차림에 이용할 수 있는 간편식을 선보이고 있다.

대상 청정원의 ‘나물&엔’은 부가적인 재료 없이 나물 반찬을 한번에 완성할 수 있는 전용 양념이다. 나물 반찬을 만드는 데 필요한 고춧가루, 볶음참깨, 식초, 파, 마늘, 생강, 천일염 등이 모두 들어 있어, 별도의 양념을 준비할 필요 없이 나물 원재료에 나물&엔을 넣고 30초만 무쳐 주면 된다. 나물 종류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고소한맛’, ‘새콤한맛’, ‘매콤한맛’ 3가지로 출시 됐다.

초록마을은 5분만 데우면 바로 먹을 수 있는 완전 조리 제품인 ’재료를 아낌없이 넣은 전‘을 내놨다. ’녹두전‘과 ’김치전‘, ’해물파전‘의 3종으로 출시 됐다. ’녹두전‘에는 국내산 녹두와 생숙주를 가득 넣어 본연의 담백하고 고소한 맛을 살려냈으며, ’해물파전‘은 국내산 해물과 밀을 사용해 건강한 맛을 더했다. ’김치전‘ 역시 국내산 김치와 오징어로 감칠맛을 냈다.

산적 또한 간편하게 준비할 수 있다. 대상 청정원의 ‘리얼불맛 통살산적구이’는 전통방식으로 고기를 두툼하게 다지고 정성껏 저민 후, 배를 갈아 넣은 고기 전용 양념장으로 맛을 냈다. 직접 불에 굽는 공정을 거쳐, 본연의 불맛이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뚜기 옛날 잡채 매콤한 맛은 조리과정이 번거로운 잡채를 봉지라면처럼 5분이면 간편하게 만들어 즐길 수 있으며, 용기 제품도 함께 선보여 언제 어디서든 용기에 뜨거운 물을 붓고 기다리기만 하면 맛있게 매콤한 잡채를 즐길 수 있다.

추석에 빼놓을 수 없는 송편도 간편식으로 나왔다. 이마트 피코크 송편은 간편하게 바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흰 송편’과 ‘모싯잎 송편’, ‘호박 송편’, ‘복분자 송편’ 등 4종으로, 각각의 재료로 다채로운 색을 내 더욱 먹음직스럽다. 실온에서 1∼2시간 자연 해동만 해서 바로 먹거나, 냉동 상태에서 찜기 또는 전자레인지에 간편하게 조리해서 먹을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