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7·7 , 미국 사전 주문 급증…이통사 ‘공짜 마케팅’..

아이폰 7

오는 16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애플 아이폰 7과 7 (플러스)의 사전 주문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전문 방송인 CNN 머니와 경제전문지 포천은 13일 미국 이동통신사인 T 모바일과 스프린트의 발표를 인용해 새 아이폰 수요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존 레저 T 모바일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한 방송에 출연해 “이번 아이폰 사전 주문량이 2년 전 아이폰 6 때보다 거의 4배나 늘었다”고 소개했다.

T 모바일은 자체 사전 주문 하루 기록은 물론 첫 나흘간 주문 기록을 모두 경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프린트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아이폰 7, 7 플러스 첫 사흘간 사전 주문량이 지난해 아이폰 6s와 6s 플러스의 같은 주문 때보다 375%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이는 아이폰 7과 7 가 직전 제품과 비교해 외형상 큰 변화가 없고, 기존 소비자를 충족할만한 매력이 부족해 이전만큼 팔리지 않을 것이라던 월스트리트 분석가들의 관측과 거리가 먼 것이다.미국 언론은 4대 이동통신사의 공짜 마케팅이 분위기를 바꿨다고 진단했다.

버라이즌, AT&T, T 모바일, 스프린트 등 이통사들은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고객이 기존 스마트폰을 교환하고 2년간 사용하겠다는 약정을 하면 아이폰 7모델 32기가 제품을 무료로 주는 프로모션 행사를 펼쳤다.새 아이폰과 바꿀 수 있는 기존 모델은 아이폰 6, 아이폰 6s다.

이런 프로모션에 가장 늦게 가세한 스프린트는 3개 통신사와 달리 공짜 아이폰을 얻을 수 있는 교환 제품군에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 S7과 S7 에지도 포함했다고 정보기술(IT) 전문 매체인 테크 타임스가 보도했다.새 아이폰 모델 색상 중에선 검정이 압도적인 인기를 누린다고 CNN 머니가 전했다.이에 따라 무광 검정(블랙)과 유광 검정(제트 블랙) 모델의 배송은 11월께로 늦춰질 수도 있다.레저 T 모바일 CEO는 “사전 주문에서 무광 검정 제품이 가장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면서 “물량을 최대한 서둘러 확보하겠다”고 했다.

큰 혁신은 없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사전 주문 급증은 방수·방진 기능을 갖추고 카메라 성능을 보완한 새 아이폰에 대한 미국민의 관심이 여전히 높고, 이를 이통사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흡수하고 있는 사실을 알려준다.한편 애플은 “초기 판매는 수요가 아닌 공급에 좌우될 것이라서 투자자나 고객에게 더는 의미 있는 지표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예년과 달리 아이폰 7과 7 의 첫 주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