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전사고 증가…최근 5년간 사망사고 8건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최근 5년간 통학차량에서 숨진 어린이가 8명이나 되는 등 어린이집 차량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명연 의원(새누리당)은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어린이집 통학버스 사고는 2011∼2015년에 총 354건 발생했다. 2011년 47건이던 어린이집 통학버스 안전사고는 2012년 51건, 2013년 52건, 2014년 100건, 2015년 104건 등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사망사고는 2011년 2건, 2012∼2014년에 각 1건, 2015년에는 3건 있었다. 통학버스에 방치해 질식한 경우(2011년), 차량에서 내린 직후 차에 치여 사망한 경우(2013년, 2014년, 2015년), 차량의 급정거로 차내에서 넘어져 사망한 경우(2015년) 등이다.

김명연 의원은 “어린이집 통학차량 사고는 매년 경각심을 일깨워도 발생 빈도가줄지 않고 있다”며 “안전대책 매뉴얼을 강화해야 한다”며 “아이를 차량에 방치해 목숨을 잃게 한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차량에 타고 내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기술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어린이집 안전사고 건수도 2011년 2992건에서 2015년 6786건으로 5년 만에 2.3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