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 사과는 안 하면서…日, 수천억 들여 군함도 정비

[헤럴드경제]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징용된 울분의 현장인 군함도를 정비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정비계획을 세웠다.

교도통신이 일본 나가사키(長崎)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하시마(端島 ) 탄광, 일명 ‘군함도’를 약 108억 엔(약 1천…188억5천만원) 들여 정비키로 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나가사키시는 메이지(明治)시대부터 이어온 섬 둘레의 콘크리트 방호벽이나 탄광 관련 시설을 우선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정비에 필요한 지원을 마련하기 위해 일본 정부나 나가사키현이 재정지원을 할 계획이며 현재 300엔(약 3300원)인 섬 상륙 요금 역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시마의 건물은 파도와 비바람에 의해 약해져 붕괴할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나가사키시가 마련한 정비 계획을 토대로 내년 12월까지 유네스코에 세계유산 보전계획을 보고한다.

나가사키시는 2018년도(2018년 4월∼2019년 3월)부터 3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하시마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나가사키시는 최근 이런 계획을 시 의회에 보고했다.

나가사키시는 광부들에게 제공됐던 하시마의 주택 등을 보수하기 위해서는 108억 엔과 별도로 약 120억∼670억 엔(약 1320억5천만∼7373억1000만원) 가량이 필요하다고 추산하고 있다.

강제징용의 현장인 하시마 탄광 단장에는 공을 들이는 일본 정부는 정작 징용의 역사를 사과하는 데는 부정적이다.

일본정부는 지난달 강제징용 조선인노동자 상(像) 제막식에 참여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의입국을 거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