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교통체증, 낮 12시에 ‘최고’

[헤럴드경제] 한가위 명절 연휴 첫날인 14일 전날부터 이어진 ‘귀성전쟁’이 절정에 치달음에 따라 전국 고속도로가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천안휴게소, 옥산휴게소→남이분기점, 청주분기점→비룡분기점 등 총 97.8㎞ 구간에서차량 정체 현상을 보인다.

서해안고속도로 비봉나들목→행담도휴게소, 서산나들목→해미나들목, 서천나들목→서김제나들목 등 총 72.4㎞ 구간에서 시속 10∼30㎞대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분기점→서이천나들목, 마장분기점→남이천나들목 등 총 63.1㎞ 구간에서도 차량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천안논속고속도로 천안분기점→정안나들목, 탄천휴게소→연무나들목, 서순천방향 삼례나들목→전주나들목 등 총 40.2㎞ 구간에서도 교통체증이 빚어지고 있다.

중앙고속도로 만종분기점→치악휴게소, 제천나들목→제천터널남단 등 34.4㎞에서도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오전 9시에 승용차로 서울에서 출발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7시간 20분 걸릴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측했다.

대구까지 6시간 19분, 울산 7시간 18분, 목포 8시간 20분, 광주 6시간 40분, 강릉 4시간 30분, 대전까지 4시간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현재까지 15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33만대가 추가로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추산했다.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총 431만대로 예측됐다.

공사 관계자는 “정체가 오늘 정오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께 완전히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역귀성하는 차들이 달리는 상행선은 이제 막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도로공사는 상행성 정체도 이날 낮 12시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오후 5∼6시께 풀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4만대가 서울로 들어갔으며, 자정까지 28만대가 추가로 진입할 것으로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