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오후 7∼8시 정체 ‘절정’

[헤럴드경제]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3일 오후 귀성길이 본격 시작되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오산나들목→안성분기점, 안성나들목→북천안나들목, 청주나들목→남이분기점 등 총 63.7㎞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 현상을 보인다고 밝혔다. 3시간 전에 비해 정체구간이 2배로 늘어난 것.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은 진천나들목→증평나들목, 서청주나들목→남이분기점 등 총 30.8㎞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방향 노은분기점→충주휴게소, 낙동분기점→상주터널북단등 총 21㎞ 구간에서도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도 발안나들목→서평택분기점, 서천나들목→동서천분기점 등 총 35.7㎞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10∼30㎞대로 서행하고 있다.

도로 공사는 오후 6시에 승용차로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6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대구는 4시간 54분, 울산은 5시간 54분, 목포는 6시간 50분, 광주는 6시간, 강릉은 3시간 20분, 대전은 3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이날 31만대가 서울을 빠져나갔고, 자정까지 19만대가 더 귀성길에 오를것으로 추산했다.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 총합은 462만대로 예측됐다.

도로공사는 오후 7∼8시쯤 퇴근길 차량이 가세해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이라면서 “이후 정체가 다소 풀리겠으나밤새 완전히 해소되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