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이후 취업 시장, 무스펙 채용 확산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추석 이후 본격화되는 올 하반기 기업 별 공채에 지원자의 스펙을 보지 않는 이른바 ‘무스펙 채용’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올 하반기 147개사 922개의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33%의 기업이 ‘무스펙 채용’을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의 분석 결과, KT, 현대카드, 이랜드그룹 등 49개 기업의 172개의 채용 분야에서 전공, 자격증, 어학성적 등 스펙을 요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서류 통과 진입장벽이 낮아진 만큼, 구직자들은 면접장에서 효과적으로 본인의 실무역량을 드러내야 할 필요성이 크다.


직무별로 살펴보면 현대자동차(재경/상품전략), 롯데칠성음료(해외영업), CJ E&M(영화사업/미디어편성), KT(마케팅기획/HR 등), 이랜드그룹(전략기획), LG전자(세일즈), 한화건설(홍보), 한국투자증권(리서치/고객자산관리), 대한항공(객실 승무원) 등이 이에 속한다.

서류전형에서 우대 자격증을 명시한 채용공고는 총 224개였는데, 이들은 평균적으로 1.85개의 직무 관련 자격증을 요구하고 있었다. 우대전공 및 자격증에 대해 구체적으로 명시한 기업이 적지 않다는 사실은, 지원자의 직무전문성을 높이 평가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평가 방식에 변화가 나타났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조사 대상인 전체 채용 공고 중 인문계 출신만을 채용하는 경우는 19%에 불과했던 반면 이공계를 채용하는 비중은 무려 43%에 달했다. 이는 정보통신업종을 중심으로 기술 및 기술영업직 등 이공계 인재 수급에 기업들의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