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생 절반 “추석 연휴에 고향으로 안 가”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취업준비생 10명 중 4명가량은 이번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2일간 자사의 취업준비생 23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2%는 명절 스트레스를 받은 경험이 있으며, 주된 이유는 ‘가족과 친척들의 잔소리(49%)’와 ‘가족들과의 만남 자체가 부담스러워서(39%)’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54%)가 이번 추석 연휴 때 귀향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 중 연휴 동안 ‘구직활동(29%)’, ‘공부(20%)’, ‘아르바이트(5%)’ 등 취업준비활동을 하겠다는 응답자가 휴식을 취하겠다는 응답자(42%)보다 많았다.

응답자들은 추석 연휴 동안 하루 평균 1건씩, 총 4.93개의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며 취업 의지를 다질 전망이다. 하지만 응답자들은 추석 연휴 이후 ‘서류전형 발표로 인한 부담감 혹은 불안감(33%)’, ‘반복되는 일상으로의 복귀(26%)’, ‘텅텅 빈 통장 잔고(16%)’, ‘긴 휴식 후유증(12%)’, ‘불어난 체중(12%)’ 등을 두려워하고 있었다.

인크루트 측은 “명절이 취준생들에게 고난의 시기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며 “오랜만에 만난 취준생 친척에게 눈치를 주기보단 따뜻한 말로 위로하고 감싸주는 포근한 추석이 되길 기대한다”는 설문 소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