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최대 지진]첨성대 기울고 다보탑 깨지고

- 경주 지역 문화재도 지진에 몸살

[헤럴드경제] 천년고도 경주의 문화재들도 12일 밤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을 피해가지는 못했다. 첨성대가 2㎝ 기우는 등 영남 지역 문화재들이 크고 작은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재청은 13일 경주 일대에서 문화재 안전 상태를 점검한 결과 국가지정문화재 13건과 시도지정문화재 10건에서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불국사는 이번 지진 피해를 가장 심하게 본 곳 중 하나. 다보탑(국보 제20호)은 일제강점기에 파손돼 접합했던 상층부 난간석이 내려앉았다. 대웅전(보물 제1744호)의 지붕과 용마루, 담장 기와가 일부 파손됐다. 관음전 담장과 회랑 기와도 부서져 내렸다.

첨성대(국보 제31호)는 당초 육안 상으로는 피해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정밀 측정결과 0기존보다 북쪽으로 2㎝ 더 기울고, 상부 정자석 남동쪽 모서리가 5㎝ 더 벌어졌다.

김덕문 국립문화재연구소 건축문화재연구실장은 “지진 영향이 있기는 있었다며 ”물체가 움직인 정도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국보 제30호)과 기림사 대적광전(보물 제833호)에서는 실금이 확인됐고,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양동마을의 독락당(보물 제413호)의 담장 기와도 깨졌다.

이외에도 단석산 마애불(국보 제199호)의 보호각 지지대 하부에 균열이 발생했고, 이견대(사적 제159호)와 오릉(사적 제172호)의 기와가 훼손됐다.

경주 인근 지역에서는 청도 운문사 동(東) 삼층석탑(보물 제678호) 꼭대기에 있는 옥륜부가 떨어져 나가고, 서(西) 삼층석탑이 기운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진입로에 낙석이 발생했던 석굴암(국보 제24호)에서는 이상이 확인되지 않았다.

문화재청은 점검 결과를 토대로 긴급보수비 23억원을 지원하고 분야별 전문가로구성된 특별안전점검반을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대한불교조계종과 함께 20일부터 26일까지 영남 지역 건조물 문화재 52건을 대상으로 피해 상황을 살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