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최대 지진]학생 “여진 무서워”…학교 “교실로 돌아가”

[헤럴드경제]12일 각각 규모 5.1과 5.8의 강진이 덮쳤던 경북 경주에 여진이 이어지자 한 고등학교에서 대피하겠다는 학생과 이를 말리는 학교 측이 충돌했다.

13일 경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주 한 고등학교에서 여진이 발생하자 학생과 학교 측이 마찰을 빚었다.

학생 수백 명은 여진이 발생하자 교실 밖으로 대피했다. 이들은 교실이 흔들리는 만큼 밖에서 대피하겠다거나 귀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학교는 12일 일어난 강진으로 화장실 천장 일부가 파손된 상황.

그러나 학교 측은 “여진 정도가 심하지 않고 교실 안전에 문제가 없다”며 수업 복귀를 종용했다. 학생과 학교 관계자 는 한동안 교실 복귀를 두고 말다툼이 벌어졌다.

결국 학교 측은 오후에도 여진으로 학생들이 불안해하자 오후 3시께 집으로 가도록 했다.

학교 관계자는 “오늘 새벽부터 교사들이 교실을 눈으로 진단한 결과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수업했다”며 “다른 학교는 여진이라고 해서 수업을 하지 않거나대피한 경우가 없는데 일부 학생이 민감하게 받아들여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