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경찰, 앞으로 현대 ‘쏘나타’ 타고 범죄자 쫓는다

[헤럴드경재] 현대자동차가 그간 판로가 막혔던 호주 경찰에 처음으로 차량을 공급한다.

현대자동차 호주법인(법인장 김철환)은 14일 호주 내 수입차로는 처음으로 쏘나타 차량을 퀸즐랜드주 경찰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모두 234대다. 퀸즐랜드주 경찰은 2016-17회계연도(2016·7~2017·6)에 3200만 호주달러(약 270억원)를 들여 노후차량 2500대를 단계적으로 교체하기로 하고 차량 선정 작업에 나서 처음으로 현대 차량을 선택했다.

현대로서는 추가 공급도 기대하고 있다.

퀸즐랜드주 경찰 장관인 빌 바이런은 현지 신문에 “쏘나타는 경찰이 필요로 하는 기본적인 요소들을 갖췄다”며 비용과 환경 요소를 모두 고려했고 연비가 좋다고 말했다.

호주 경찰은 그동안 호주 내에 생산공장을 둔 홀덴과 포드, 도요타 차량을 이용해왔다. 하지만 이들 업체 모두 내년까지 생산공장을 폐쇄할 예정이어서 이번에 다른 수입차들에까지 문호가 개방됐다.

김 법인장은 “호주 내 수입차로는 처음으로 독점시장의 문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다른 주로의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