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모나코 잘만났다” 손흥민, 추석 당일 챔피언스리그서 연속골 사냥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때마침 기분좋은 상대를 만났다. 지난해 맞대결서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대승을 뺏은 팀이다.

오랜만에 화력이 폭발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서 AS모나코를 상대로 2경기 연속골사냥에 나선다.

사진=게티이미지

손흥민은 추석 당일인 15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3시 45분 영국 런던 웸블리구장에서 AS모나코(프랑스)를 상대로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를 치른다. 한국 선수 가운데 올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AS모나코는 손흥민에게 좋은 기억을 줬던 팀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최종전 AS모나코와 경기서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에는 두 다리가 한껏 달궈진 채로 만나 더욱 자신감에 차 있다.

손흥민은 올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첫 출전이었던 지난 11일 스토크시티전서 한 경기 최다 공격포인트인 2골 1도움으로 눈부시게 활약,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포체티노 감독도 “손흥민은 꼭 필요한 선수다. 그가 앞으로 해줄 일이 많다”고 흡족함을 드러냈다.

최근 부진과 이적설을 한 방에 날려버렸다. 손흥민은 리우올림픽서 이렇다할 활약을 하지 못했고 설상가상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 이적설에 휘말려 마음고생을 했다. 오죽했으면 스토크시티전 후 “EPL에서 뛰게 돼 흥분했다”는 말까지 했을까.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지난 시즌 어려움을 겪었고 우리는 그를 팀에 남겨둘지 아니면 이적시켜야 할지 결정해야 했다. 하지만 우리는 그를 남겼고 지금 그 결정에 매우 만족한다”고 했다.

손흥민은 또 지난 시즌 UEFA 유로파리그에서 토트넘 소속으로 9경기에 출전해 3골을 기록했고,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레버쿠젠(독일) 유니폼을 입고 10경기에서 5골을 터트리는 등 컵대회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줘 기대를 더욱 부풀리고 있다.

손흥민이 화끈한 골잔치로 국내팬들에게 기분좋은 한가위 선물을 안길지 궁금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