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는 돔배기, 충청도는 우럭포…차례상도 지역별 ‘가지각색’

[헤럴드경제]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마련한 차례상도 각 지역별로 가지각색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대구ㆍ경북 지역의 차례상에서 빠지지 않는 것은 바로 돔배기다. 통째로 삶은 문어 역시 빠지지 않는 차례상 음식이며, 집안에 따라서는 고등어를 제수로 올리는 경우가 있다.

울산에서는 해산물인 군소를 삶이 꼬치에 꿰어 차례상에 올리기도 한다. 이는 지역에서 많이 잡히는 해산물이기도 하지만, 옛부터 군소를 ‘군수’로 발음하면서 죽어서라도 벼슬아치를 제사상에 올리겠다는 서민들의 핍박받은 한이 표출된 측면도 있다.

충남 서해안 지방의 특색있는 명절 차례용 음식으로는 우럭포가 있다. 다른 지역에서는 주로 명태포를 주로 올리지만 서산ㆍ태안ㆍ홍성 등의 지역에서는 서해 바다에서 흔히 잡히는 우럭포를 쓴다. 


홍어 주산지인 전남 신안에서는 일반적인 통념과는 달리 홍어가 차례상에 오르지 않는 것도 이례적이다. 잔치나 상례를 치를 때 없어서는 안되는 음식이 바로 홍어지만 제사상과 차례상에는 전통적으로 오르지 않고 있다.

경기도 일부 지역에선 조선시대부터 제사 및 차례상에 통북어와 녹두전을 꼭 올린다. 북어는 다산과 집안의 풍요를 상징하기 때문에 어적 대신 북어적을 올리기도 한다. 녹두전은 녹두를 갈아 배추를 고명으로 넣고 만든다.

강원도 차례상에서는 찐 명태가 빠질 수 없는 특색있는 음식이다.

제주도 차례상에서는 옥돔이 빠지지 않는다. 머리 부분이 떨어져 나가지 않도록 잘 굽는 기술이 일 잘하는 며느리의 척도라고 한다. 제주도 차례상에는 식빵이나 카스텔라·롤케이크도 오른다. 쌀이 귀해 전통적으로 차례상에 잡곡으로 만든 떡을 올리는 풍습이 있었는데, 제빵 기술이 발달한 후부터 빵을 올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귤과 파인애플도 제주의 추석 차례상에 오르는 대표적 과일이다. 파인애플이 제주도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1960년대 이후부터 차례상에 오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