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서울→부산 오전 11시ㆍ부산→서울 오후 1시 출발이 가장 막혀”

[헤럴드경제]민족 최대 명절 추석 당일인 15일에는 뒤늦게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과 차례만 지낸 뒤 서울로 향하는 ‘얼리버스’ 귀경객으로 인해 양방향 정체를 빚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도로공사 추석연휴 고속도로 예상 혼잡예보도에 따르면 서울에서 출발해 부산으로 향하는 하행선의 경우 오전 11시에 출발할 경우 7시간40분이 걸려 가장 오래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반대로 부산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은 오후 1시에 출발할 때 7시간이 걸려 정체가 극에 달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 구간의 경우 상행선(대전→서울)은 오후 2시(4시간 10분), 하행선(서울→대전)은 오후 1~3시(3시간 40분)가 가장 막힌다고 공사는 바라봤다.

서해안고속도로 등을 이용하는 서울~목포 구간의 경우 하행선(서서울→목포)은 오후 2시에 출발할 경우 6시간50분이 걸려 가장 많은 시간이 소요됐고, 상행선(목포→서서울)은 오전 11시~오후 12시에 출발할 때 6시간40분이 걸려 가장 막혔다.

대부분의 구간에서는 상ㆍ하행선 모두 오후 6~7시가 넘어 출발할 경우 정상 속도로 운행할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