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바이엘, 660억달러에 몬산토 인수 합의

베이어 몬산토 인수 합의

독일의 화학·제약 업체인 바이엘이 세계최대 종자 회사인 미국의 몬산토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바이엘은 14일 660억 달러(채권 포함)에 몬산토를 인수하기로 두 회사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바이엘은 주당 128달러를 전액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이는 지난주 최종 제안이었던 주당 127.50달러보다 소폭 오른 것이라고 바이엘은 설명했다.

바이엘이 지난 5월에 주당 122달러에 처음 제시했던 가격보다는 약 5% 높은 것이다.

또 바이엘의 인수가 수면위로 올라오기 하루 전인 5월 9일과 비교하면 44%의 프리미엄이 붙은 것이다.

최종 타결된 인수금액은 올해 이뤄진 인수합병(M&A)으로는 최대 규모이며, 현금 M&A로는 사상 최대이다.또 독일 회사가 외국 기업을 인수한 사례로도 최대 규모이다.이번 인수 합의는 주주들의 승인과 규제 당국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세계최대 농업회사 중 하나가 탄생하게 됐다.업계에서는 종자 및 살충제 산업의 약 25%를 바이엘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바이엘은 5월에 처음 인수를 제안한 이후 3번이나 인수가격을 상향한 끝에 인수 협상을 타결지었다.인수가 완료되면 바이엘은 제약사업과 곡물 사업의 비중이 50 대 50 수준으로 균형을 맞추게 된다.

지난해의 경우에는 제약사업이 70%, 곡물 사업이 30% 수준이었다.

바이엘은 몬산토를 인수한 뒤 세 번째 연도부터는 15억 달러의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지금까지 바이엘의 곡물 사업은 살충제 제조 위주여서 종자 개발이 주요 사업인 몬산토와는 별로 겹치지 않는다.양사의 협상 타결 소식이 알려진 이후 몬산토의 주가는 뉴욕증시에서 0.7%가량 오른 수준을 나타내고 있으며, 바이엘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에서 4.7%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연합

Print Friendly